난 어머니에게 그렇게 교육 받아 왔다.

내가 무언가를 할때 서툴게 하면 그걸로 많이 혼을 냈다.

한번에 해내지 못하면,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면서

넌 그거밖에 안된다고, 넌 해봐야 아무 소용 없으니까 하지 말라고.


동생이 태어난 이래로 동생에겐 그런 얘길 하지 않으셨었다.

물론 내 동생이 나보다 잘난건 맞았고 무엇이든 잘 했던건 맞다.

물론 내 동생도 세상 모든것이 처음이었고 낮설고 서툴렀으니 잘 못했고 틀리기도 했었지만

나의 어머니는 내 동생에게 나에게 했던것 처럼 윽박을 지르고 소리를 지르고 넌 이거밖에 안된다고 손가락질 하지 않았다.

그 와중에도 여전히 나는 모든것이 서툴고 난 여전히 넌 그럴 가치가 없어 자격이 없어 소용이 없어 등등의 소리를 들어왔고.

쉽게 말해 차별 받았다.


그래서 난 태생이 하등한건줄 알았다.

그렇게 정해진 운명인건줄 알았다.

마치 계급 사회에서의 쌍놈 처럼.

그런 팔자를 그런 계급을 가지고 대어났기에

그렇기에 난 그런 대우를 받는게 너무도 당연하다고 여기며 살아 왔었다.


한 3년전 이었다.

나도 같은 인격체 인데

지금이 계급사회도 아니고

운명은 만들어 가는 것 이라고 하는데

왜 나는 지금까지 그러한 대우를 받으며 사는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 하고 살아 왔던 걸까.

억울했다. 나도 기회를 주면 잘 할수 있는데

나에겐 한번 못하면 자격이 없다는둥 하지 말라는둥 했으면서

왜 다른이 에겐 처음이니까 여러번 해보게 했던걸까.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한 부모 아래에서 태어난 형제와는 너무나도 다른 대우를 받아왔던 나의 설움은

25년이 넘는 시간동안 쌓여왔던 울분을 토해내며 결국 엄마와 대판 싸우게 되었었다.


본인은 차별한적 없다고 하지만, 내 동생 마저도 엄마가 나와 동생을 차별 했었다고 느꼈단다.

그럼에도 여전히 나의 어머니는 나를 지극정성으로 키웠다고 주장 하신다.


나도 지극정성으로 키웠던건 인정 하는 바 이다.

헌데 정신적으로 어린 아이를 너무 피폐하게 했었다.

그것이 20여년이 지난 지금의 나에게도 영향이 있는것 뿐이고.


노예처럼, 쌍농처럼 사는게 너무나도 당연했던 내게.

운명이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억울해도 참고 참아왔던 내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내가 하등한 생물인줄 알았다.  (0) 2017.06.19
여전히 죽지못해 사는 삶  (0) 2017.06.17
그래도 꼴에 돈 번다고  (0) 2017.06.08
벗어나지 못하는 삶.  (0) 2017.05.27
순탄치 못한 직장생활  (0) 2017.05.05

설정

트랙백

댓글

그렇다, 남들도 그렇게 사는지는 모르겠지만 난 항상 죽는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며 살고있다.

가난이란 이런것 아닐까
내 월급은 세금떼고 173만원이다.
근데 전세난 월세난에 못이겨 억지로 집을 사게 되었다.

얘기하자면 긴데 일단 짧게 하자면
월세 살고있던 집주인이 바뀌면서 용역깡패까지 데려다가 이사비용도 없이 집을 빼라는 압박을 도저히 못이겨 일주일안에 집을 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수중에 가진돈이나 대출로 가능한 수준에서 전세는 없었다, 3일째 집알아보는 중에 하나 있었는데 다른집 보던중에 한시간도 안돼었는데 계약되었다고 연락오고, 월세는 월 60만원 밑으론 없었다.

결과적으로 집을 살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고 대출금 때문에
170만원중에 120만원을 집에다 가져다 줘야 한다.
물론 나도 부모님과 함께살면 얻는 장점들이 있기에, 무엇보다 주거비용이 따로들지 않기에 좋을꺼라고 생각 했다.

근데 그것도 60만원 정도였다.
120만원이 아니였다.

저축은 불가능한 인생이 되어버렸다.
차없이 통근이 불가한 곳이라 출퇴근 기름값.
통신비.
닭가슴살 등 내 당뇨용 먹을거리.
당뇨용품.
월 1회 병원과 약.

이것만 월 50만원이다.

저축은 언제 할수 있을까.
월 80만원씩 1년간 착실히 버텨서
자동차를 사서 하루하루 죽지못해 사는삶을 단 하나의 버팀목으로 살아보려고 했는데.

내겐 당뇨병 이후 유일한 희망이고 삶의 이유였던 자동차를 너무 쉽게 빼앗겼다.

난 이제부터 저절로 목숨이 끊어지는 날까지 그저 노예일 뿐이다.

내 자유와 내 삶의 낙이나 보람 같은건 없다. 그저 당뇨병으로 하루하루 고통받아가며 죽지 않았기에 숨쉬기에 연명하는 삶을 천천히 영위해 나가야 하는 존재일 뿐이다. 곰팡이 마냥.

그때 죽었어야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내가 하등한 생물인줄 알았다.  (0) 2017.06.19
여전히 죽지못해 사는 삶  (0) 2017.06.17
그래도 꼴에 돈 번다고  (0) 2017.06.08
벗어나지 못하는 삶.  (0) 2017.05.27
순탄치 못한 직장생활  (0) 2017.05.05

설정

트랙백

댓글


저질렀다.


워낙에 매물이 희귀한 G27인데.




야간 근무중에 수원으로 오면 본인이 새거 구입해서 세번정도 사용 했던 것을

18만원에 주겠다 하길래 이른 아침부터 연락 했는데 그 시간에도 이미 누가 채갔다 하더라.


아쉬움을 뒤로 하고 퇴근하고 집에 와서 보고 있는데


일산에서 사진의 구성으로 23만원에 올라왔다.

상태도 좋더라.


거기다가 연락 해보니 전에살던 동네 아파트 절친집 바로 옆동이다.

이건 운명이다 싶어서 친구한테 부족한 3만원 빌려서 바로 어제밤에 구입 해왔다.


이거 때문에 26시간을 안잤다ㅋㅋㅋㅋ......



근데 문제는, 예전에 스팀에서 레이스 드라이버 그리드 무료배포 할때 받아 놓은게

왜인지 실행이 안된다, 실행 하면 그냥 아무런 반응이 없다, 심지어 프로세스도 안뜬다ㅋㅋ


그래서 급한대로 토렌트로 아세토 코르사를 받았는데

이건 빡치는게 다운로드도 오래 걸렸고 (그래서 잠도 못잠) 

아침에 일어나서 설치 해보니 설치하다가 86% 정도 되면 오류 뜬다 씨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리 검색을 해봐도 전혀 이런 문제가 나오질 않는다.

다른 파일을 받아 해봐도 안된다ㅋㅋㅋㅋㅋ

오류 뜰꺼면 처음부터 뜨던가 한번 설치 하면 한 35분 정도 있다가 오류 뜨니 씨발 진짜ㅋㅋㅋㅋㅋㅋ


구글링을해봐도 아무도 이런 증상이 없다

뭐야 ㅅㅂ 뭐가 문제야 윈도우도 순정인데


프레임워크랑 재배포 패키지랑 다이렉트x 만 지웠다 설치했다 지웠다 설치했다....


오늘밖에 못쉬는데 언제 해보냐 오늘 못하면 다음주에 해야 되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전자제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지텍 G27  (0) 2017.06.09
V20 트라이디아 카본케이스, 아트뮤 타입C 케이블 구입  (0) 2017.05.23
타입C 충전케이블  (0) 2017.05.20
기어2 네오 를 처분 하다.  (0) 2017.05.19
LG V20 개통  (0) 2017.05.12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